공지사항

성명서 [협동조합 활동을 악의적으로 비난하는 한국경제신문은 각성하라]

작성자
연대회의
작성일
2015-09-16 17:49
조회
244

성명서

토끼몰이 방식으로 협동조합 활동을 악의적으로 비난하는 

한국경제신문은 각성하라

– 언론으로서의 기본적인 자세를 갖추기를 기대한다 –

 

지난 9월 11일 한국경제신문의 협동조합 관련 기사는 악의적일 뿐만 아니라 기본적인 언론으로서의 균형감각도 상실한 비언론적 마타도어라고 우리는 규정한다.

한국경제신문은 이 기사를 읽은 독자들은 마치 협동조합들이 지원금을 목표로 설립하고, 설립된 협동조합의 대부분이 수천억 원의 지원금을 조합 당 8천만 원씩 펑펑 받으면서도 90%의 협동조합은 작동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오해할 수밖에 없도록 교묘하게 설명하고 있다.

단순한 사실관계에 대해서도 이 기사는 잘못 파악하고 있다. 48개의 협동조합 정책은 협동조합만을 위한 정책이 아니라 이미 소상공인이나 중소기업에 지원되는 정책 중에서 협동조합이 활용할 수 있는 정책을 모은 것에 불과하다.

소상공인 협동조합 활성화 사업은 그동안 개별적으로 소상공인을 지원하는 정책의 효과를 높이기 위해 개발된 협업화사업이 발전한 형태다. 협동조합이기 때문에 지원하는 것이 아니라 소상공인의 성공가능성을 높이기 위해 만들어진 정책인 것이다. 또한 어떤 정책이든 성공사례와 실패사례가 나타날 수 있다. 하지만 기사는 실패사례만 제시하며 마치 그것이 소상공인 협동조합을 지원하는 사업 전체가 문제인 것으로 몰아가고 있다.

협동조합 실태 전수조사는 법에 따라 정기적으로 하게 되어 있는 조사인데도 불구하고, 기사에서는 마치 협동조합이 부실화되자 정부가 부랴부랴 대책을 마련하기 위한 조사인 것처럼 느껴지도록 작성되었다.

소상공인 협동조합으로 지원받은 모 협동조합에 대해 서울시가 주목하는 협동조합으로 홍보된 후 선정되었다고 하면서도 “올해도 … 지원해 줄 수 있다고 제의했지만 …지원받을 생각이 없다”고 기사를 쓰고 있다. <서울시가 주목하는 협동조합 25>가 발간된 시기는 올해 2월인데, 그 영향으로 선정되었다면서 작년에도 지원을 받은 것으로 기사가 작성되어 있다. 악의적인 비판을 하기 위한 뜨거운 욕심때문에 사실관계에 대한 확인조차 못한, 아니 의도적으로 하지 않은 정황이 그대로 드러나고 있다.

실제 운영 중인 협동조합은 10% 밖에 안 된다는 레퍼토리는 협동조합의 성장에 위기를 느끼는 언론에서 하도 다뤄 이제는 식상할 정도다. 한국경제신문은 아무런 근거도 없는 개인의 추정을 가지고 사실 확인도 없이 협동조합을 매도하는 기사를 쓸 정도로 공적 언론으로서의 책임에 대해 둔감한가?

오히려 우리는 한국경제신문이 현 시점에서 이런 식의 얼토당토않은 기사를 쓴 이유에 주목한다. 재벌과 대기업의 문제점을 가리기 위해, 다른 대안이 없으니 현재의 경제체제에 순응하라는 기득권의 입장을 반영한 것이 아닌가 싶다. 특히 총선을 앞두고 사회경제 정책의 개선을 찾아나가는 시점에서 협동조합과 사회적경제의 논의에 재를 뿌리기 위한 것이 아닌지 심히 의심된다.

반론권도 전혀 보장하지 않고 작성된 이런 식의 기사는 오히려 한국경제신문에 대한 신뢰도를 떨어뜨릴 것으로 생각한다.

따라서 한국협동사회경제연대회의는 이번 기사에 대해 엄중히 경고하고 다음과 같이 요구한다.

1. 사실관계가 왜곡된 내용에 대해서는 정확한 사실관계를 정리하여 사과와 함께 정정보도해야 한다.

2. 자신의 의견을 왜곡하여 발언을 게재함으로써 사회적으로 피해를 입은 취재 대상자가 원할 경우 자신의 의견을 칼럼 형식으로 추가 게재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

3. 한국경제신문과 한국협동사회경제연대회의가 현재의 문제에 대한 공동토론회를 개최하고, 그 토론의 내용을 현재 게재된 기사분량 만큼 정정보도 방식으로 게재할 것을 요구한다.

언론과 협동조합, 사회적경제는 사회적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노력하는 공익적 성격을 함께 가지고 있다. 따라서 우리는 정확한 사실이 국민들에게 전달되기를 바랄 뿐이다. 하지만 한국경제신문이 아무런 조치도 취하지 않아 취재거부, 집단항의방문, 불매운동 등으로 사건이 확대될 경우, 그 모든 책임은 한국경제신문에게 있다는 점을 명확히 한다.

2015년 9월 16일

한국협동사회경제연대회의